전체서비스

수산과학원, 헷갈리는 수입산 가자미 구별법 홍보물 제작·배포
수산과학원, 헷갈리는 수입산 가자미 구별법 홍보물 제작·배포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산 vs. 수입산 가자미 구분방법 리플릿.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국내 유통 수입산 가자미 구별방법을 소개하는 홍보물을 제작해 수산물 수입 관계기관과 업계 등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가자미과 어류는 부드럽고 담백한 맛의 흰 살 생선으로 가자미물회, 가자미식해, 도다리쑥국 등 다양한 식재료로 소비되고 있다.

하지만 가자미 생김새가 매우 비슷해 육안으로 쉽게 구분하기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류 가자미가 수입돼 국내산과의 구별이 더욱 어려운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수과원은 국내 유통되고 있는 수입산 가자미류 8종에 대해 한눈에 쉽게 구별할 수 있는 방법을 수록한 홍보물을 제작해 배포 예정이다.
수입산 가자미 구별방법 리플릿.수산과학원
가자미과(Family Pleuronectidae) 어류는 전 세계적으로 103종이 분포하며 우리나라에는 25종 가자미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과원에서 제작한 이번 리플릿에는 해외에서 수입되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마소치가자미, 뿔가자미(수입명 매듭가자미), 북방까지가자미(수입명 까지가자미), 돌가자미, 각시가자미, 까지가자미, 장수기름가자미, 기니왜넙치 등 가자미과 어류 8종의 생김새, 주요 수입국, 특징 등의 정보가 담겨있다.

또한, 가자미과 어종을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눈 위치, 등지느러미, 옆줄 등 외형의 특징을 비교해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박중연 수산과학원 생명공학과장은“수산물 유통질서와 국민먹거리 안전을 위해 이번에 제작한 리플릿과 기존에 개발된 가자미류 11종에 대한 유전자 판별기술을 수산물 단속기관과 민간업계에 지속적으로 신속하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전자 판별기술이 확보된 가자미 11종 은 기름가자미, 갈가자미, 줄가자미, 물가자미, 용가자미, 참가자미, 찰가자미, 강도다리,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각시가자미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