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보훈처, 초등학교 만세시위 주도 박망아 선생 등 106명 독립유공자 포상
보훈처, 초등학교 만세시위 주도 박망아 선생 등 106명 독립유공자 포상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1주년 3·1절 계기
국가보훈처는 제101주년 3·1절을 맞아 1919년 3월 경북 의성에서 초유의 초등학교 만세시위를 주도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른 박망아 선생 등 106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23명(애국장 9, 애족장 14), 건국포장 14명, 대통령표창 69명으로, 포상자 중 생존 애국지사는 없으며, 여성은 5명이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독립유공자로 포상을 받은 사람은 1949년 포상이 시작된 이래 건국훈장 1만1,068명, 건국포장 1,331명, 대통령표창 3,532명 등 총 1만5,931명(여성 477명)에 이른다.

국가보훈처는 “독립기념관, 국사편찬위원회, 국가기록원, 지방자치단체, 문화원 등 유관기관과 사료수집 등 협업을 활성화하고 국내외 소장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함으로써 독립유공자 발굴·포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그 분들의 나라사랑 정신과 독립정신을 드높이는 노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