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지역 학교, 개학 추가 연기 가능성
대구지역 학교, 개학 추가 연기 가능성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21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확산에 불안감 더 커져…일부 학부모 "학교 안 보내겠다"
대구시교육청 엠블렘
대구지역 학교의 개학이 추가 연기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대구시교육청은 다음달 9일로 예정된 각 학교 개학을 추가 연기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앞서 시 교육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다른 지역 학교보다 먼저 개학을 연기했다.

또한 교직원 14명, 학생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생들의 건강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여기에 매일 확진자가 셀 수 없이 추가되면서 불안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학부모들은 개학을 하더라도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겠다는 의지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개학을 한번 더 연기,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개학을 하지 않는 방향으로 의견을 모의고 있다.

다만 교육부 협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논의를 통해 빠르면 28일, 늦어도 다음달 2일 개학 추가 연정을 결정할 방침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개학 추가 연기에 대해 교육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확진자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만큼 대구는 개학 추가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전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