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구 상황 대통령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
[영상]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구 상황 대통령에게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
  • 김용국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대구를 방문했다.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과 서문시장, 대구시청을 차례로 방문한 황대표는 지역 의료현황부터 민생경제까지 두루 살핀 후 권영진 대구시장 등으로부터 가장 필요한 사항을 파악했다.

대구시청으로 자리를 옮긴 황 대표는 권영진 시장과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등을 만나 코로나19에 대한 지자체의 애로를 확인했다.

비공개 회담을 마친 황 대표는 “대구를 방문하는 것이 불편을 줄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기다리고 기다리다 오늘(27일)에서야 오게 됐다”며 “그동안 마음이 찢어지는 듯 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거리에 사람이 없고 상점은 문을 닫았다. 문을 연 상점도 손님이 없어 경제가 무너진 상황을 봤다”며 “(미래통합당이) 야당이지만, 정말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지역 현안을 보고 들은 황 대표는 코로나19 병상 확보와 의료진 충원이 가장 시급한 안으로 꼽았다.

황 대표는 “대구시에서 너무 많은 환자가 발생해 병상 지원을 거듭 요청했고,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교대인력도 부족해 시간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다”며 “당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제기되는 총선 연기설에는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지금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다른 생각을 하다가 적기에 대응이 늦어져서는 안된다”고 했다.

끝으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에서 대구 현장에서 보고 들은 내용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내일 대통령과의 회담이 있습니다. 오늘 보고 들은 이야기를 대통령에게 가감 없이 그대로 전하고 말뿐이 아니라 집행력 있고 실효성 있는 대안들이 만들어지고 그것도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촉구하겠습니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