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학교병원, 전화상담·대리처방 하루 평균 200건 시행
경북대학교병원, 전화상담·대리처방 하루 평균 200건 시행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8일 13시 0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학교병원 전경

경북대학교병원은 지난 25일 오후 1시 30분부터 전화상담·대리처방을 시행해 28일 현재 하루 평균 200건 정도를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조치로 보건복지부가 전화상담·처방과 대리처방을 한시적으로 허용해 별도 종료 때까지 시행 중인점을 고려해서다.

전화상담·처방 및 대리처방이 가능한 경우는 ‘단순 반복 처방, 단순 결과 상담이면서 의학적 안전성이 인정되는 경우’ 등 의사의 판단에 따라 안정성이 확보되는 경우 에만 가능하다.

전화상담처방은 예약환자 중 단순 반복처방, 단순결과 상담 등 의사의 판단에 따라 안정성이 확보되는 경우 환자가 해당 진료과로 신청하고, 약제 처방의 경우 원외 처방 약은 환자가 지정하는 약국으로 처방전 발송하고 원내 처방 약은 보호자가 방문해 원내 외래약국에서 투약번호를 확인 후 수령할 수 있다.

대리처방은 자가격리자, 만성질환자, 노약자, 고위험군 환자가 대상이며, 같은 질환에 대해 계속 적인 진료를 받으면서 오랜 기간 같은 처방이 이루어지는 경우로서 의사가 환자 및 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인정하는 경우 대리처방 신청서와 구비서류(환자와 보호자 신분증, 관계증명서류)를 지참한 보호자가 할 수 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