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벚꽃마라톤·벚꽃축제 취소…경주시, 축제·행사·관광시설 올스톱
벚꽃마라톤·벚꽃축제 취소…경주시, 축제·행사·관광시설 올스톱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8일 14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가 28일 코로나19 확산으로 4월 4일 개최 예정이던 벚꽃마라톤대회를 취소했다. 사진은 지난해 제28회 경주벚꽃마라톤대회 출발 장면. 경주시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주 지역 각종 축제와 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관광시설도 대부분 일정 기간 휴장에 들어갔다.

28일 경주시에 따르면 4월 4일 개최 예정이던 벚꽃마라톤대회를 취소했다. 벚꽃마라톤대회 운영사무국은 28일부터 참가비 환불 신청을 받아 다음 달 16일부터 돌려준다.

또 경주를 대표하는 축제인 벚꽃축제도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대한민국난대전·코오롱구간마라톤대회(3월)는 이미 취소됐고, 경주도자기축제(4월)는 연기됐다. 동학예술제, 황리단길 야간음악공연도 연기됐다.

중앙시장은 27일부터 나흘간 임시 휴무에 들어갔고 감포시장, 황성시장, 불국·외동시장 등 주요 전통시장 오일장도 운영을 중단했다.

국립경주박물관,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 양동마을, 경주월드, 토함산자연휴양림, 우양미술관 등은 일정 기간 문을 닫기로 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