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의회 '코로나19 위기 극복 대정부 호소문’ 발표
대구시의회 '코로나19 위기 극복 대정부 호소문’ 발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8일 14시 4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의회가 코로나 19 대구지역 위기 극복을 위한 대정부 호소를 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는 28일 ‘코로나19 위기 극복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하고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앞으로 더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여 전문인력, 병상확보가 시급히 해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대구시는 지역 의료인과 힘 합쳐 800병상을 자체 마련했지만 의료인력과 장비 부족으로 대응 능력이 한계상황에 다다랐다”고 설명했다.

또 “시민 자신을 보호하는 최소한 장치가 마스크인데 상황이 시급한 대구·경북 시·도민에게 우선 공급하도록 정부가 적극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확진자가 집중 발생하는 대구를 방어하는 것이 전국 확산을 막는 최선의 방어책”이라며 “전국 자치단체들은 대구 환자들이 입원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시의회 의장단은 대구에 상주하며 코로나19 범정부 대응을 지휘하는 정세균 국무총리에게도 호소문을 전달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