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상주적십자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완료…확진 환자 192명 수용
상주적십자병원, 코로나19 전담병원 완료…확진 환자 192명 수용
  • 김범진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9일 18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9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적십자병원은 29일 코로나 19 확진환자 수용시설로 전환하고 ‘코로나 전담병원’ 준비를 마쳤다. 김범진 수습기자
상주적십자병원(원장 이상수)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시설로 전환해 모든 준비를 마쳤다. 확진 환자 192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날 오후 3시부터 상주시 확진 환자 4명을 포함한 약 30명의 환자가 대구에서 이송돼 오고 일반질환에 대한 응급실과 외래·입원은 중단됐다.

상주적십자병원이 ‘코로나전담병원’ 지정과 일반질환 환자에 대한 진료중단 안내를 하고 있다. 김범진 수습기자
이 병원은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지난 23일 ‘코로나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됨에 따라 그동안 내부 공사를 통해 입구부터 병동까지 필요한 시설을 갖추고 일반환자는 다른 병원으로 이송했다.

상주적십자병원 이상수 원장은 “의료진들에게 보호구 착용 및 탈의 시 주의점을 강조하고 환자를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입원이 된 환자들에게는 따로 일회용 격리식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범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범진 기자
김범진 기자 kbj@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