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조지연 예비후보, 문재인 대통령께 특단 대책 촉구 편지
조지연 예비후보, 문재인 대통령께 특단 대책 촉구 편지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1일 20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1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경산시
조지연 예비후보(미래통합당·경산)
조지연 국회의원 예비후보(미래통합당·경산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경북에서만 3000명을 돌파해 지역사회에 불안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께 편지를 보내 특단의 대책을 촉구했다.

조 예비후보는 1일 “마비 직전인 의료체계를 보며 애끊는 심정으로 펜을 들었다”며 “병상 부족으로 1600명이 넘는 확진자들이 집에서 순서를 기다리고, 그렇게 기다리던 환자 중에 사망자까지 발생하고 있는 참담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조 예비후보는 편지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마스크 공급과 병상 및 의료진 긴급 지원을 요청하며, 재차 대구·경북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필요성을 강조하고 “지난 25일 대통령께서 특별재난지역 이상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으나 특별재난지역 선포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의 마스크 공급 발표 이후에도 시민들은 마스크를 사기 위해 감염의 위험 속에서 마트와 우체국 앞에 긴 줄을 서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더불어 가용할 수 있는 인적, 물적 자원을 총동원해 줄 것”을 호소했다.

또 “경산의 경우 대구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지역이지만 정부의 특별관리지역에도 포함되지 않아 시민들이 마스크 수급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바이러스에 취약한 어르신, 장애인, 어린이 등 취약계층에게 마스크가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수립해 즉시 시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조지연 예비후보는 지난달 23일 정부에 대구·경북 지역을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상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촉구하는 등 정부의 적극적 대응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