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교육청, 유치원·초등 긴급돌봄에 모든 교직원 지원 나서
대구시교육청, 유치원·초등 긴급돌봄에 모든 교직원 지원 나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3일 09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 엠블렘
대구시교육청이 지역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긴급돌봄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교직원 함께 지원에 나선다.

대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치원을 비롯해 각 학교 개학이 추가로 2주일 연기됐다.

이에 따라 지난달 25, 26일 긴급돌봄 수요를 파악한 결과 유치원 181개 원에 918명, 초등학교 149교에 568명이 신청했다.

전체 유치원 341개원 3만6000여 명 중 53.0%가 참여했으며 전체 유아수로는 2.5%다.

초등학교는 230교의 12만4000여 명 중 참여비율은 학교가 64.8%, 학생수는 0.5% 수준이다.

유치원 긴급돌봄 운영시간은 기존 방과후 과정 운영시간인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를 준수하되 유치원 실정을 고려해 운영시간 내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초등학교 긴급돌봄 운영시간은 기존 일과 시간에 준해서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되 학부모 수요와 학교여건에 따라 바뀐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모두 감염병 특성을 고려해 학급당 최소인원으로 구성하되 10명 내외로 배치될 수 있도록 조정 중이다.

시 교육청은 안전한 긴급돌봄 운영을 위해 운영지침과 시간대별 행동매뉴얼을 현장에 제공했다.

교(원)장 책임으로 학생·교직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모든 교직원이 함께 협력해 참여하는 전담·지원·책임 인력으로 구성된 긴급돌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운영한다.

긴급돌봄을 위한 시설 등의 소독과 방역, 마스크과 소독제 등 위생용품 비치, 비상연락망 구축 등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등교와 출근 시 등 매일 2회 이상 발열상태 등 건강을 확인 점검하며 마스크 상시착용,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위생수칙 교육을 철저히 하도록 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교직원 모두가 안전한 긴급돌봄을 위해 사명감과 사랑으로 헌신하고 있다”며 “하루속히 코로나19 사태가 끝나기를 기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