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92세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 18명으로 줄어
대구 92세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 18명으로 줄어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3일 13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3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중구 2·28공원 소녀상에 작은 꽃다발이 올려져 있다. 경북일보 DB

대구에 거주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92세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3일 (사)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이하 모임)에 따르면, 1928년 5월 17일 경북 포항 영일군에서 태어난 이 모 할머니는 지난 2일 별세했다.

이 할머니는 1944년 공장에 취직시켜준다는 말에 속아 중국으로 끌려갔다. 당시 호적상 나이는 15살이지만, 이 할머니가 생전에 출생신고가 늦었다며 1926년생이라고 밝힌 점을 고려하면 17세 때부터 고초를 겪은 것으로 보인다.

그녀는 전쟁이 끝나고 해방된 이후에도 고향 땅을 밟지 못한 채 중국에서 생활하다 지난 2005년 국적회복을 위해

고국으로 돌아온 후부터 대구에서 생활했다.

이 할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생존 피해자는 18명으로 줄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한 분이 우리 곁을 떠나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 장관은 “남은 피해자 분들이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성 회복을 위한 사업도 국내·외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 장례는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되며 비용은 여가부에서 지원할 예정이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