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위급한 국민 목숨부터 먼저 구하는데 집중해야
[사설] 위급한 국민 목숨부터 먼저 구하는데 집중해야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3월 04일 17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5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지역민들은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서 이처럼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사람이 죽어 나가는 사태가 벌어졌다면 정부가 이렇게 대응하겠나?”라며 분노하고 있다. 인력과 시설, 물자 등이 모두 부족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대구·경북의 아우성에 대한 대책보다 ‘마스크 대란’이니 ‘이만희 시계’니 하면서 정치놀음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의 핵심 책무는 국민의 생명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정부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뒷북 행정을 펴고 있다. 한 달여 전부터 의료계에서는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고령자 등 위험층에 대한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지만 지난 2일에야 이를 받아들였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3일 516명이 추가로 발생했고, 4일 하루 동안 809명이 늘어 총 5621명으로 늘었다. 추가된 확진자 가운데 대구 지역이 405명(78.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경북 89명으로 나타나 대구·경북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날까지 방역 당국이 집계한 사망자 수는 총 33명이다.

대구에서만 모두 23명이 숨지고, 경북에서도 9명이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33명 중 32명이 대구·경북지역 사람들이다. 방역 당국은 사망자 대부분이 심혈관 질환, 당뇨병, 암 등 한 개 이상의 기저 질환을 앓고 있던 70~80대 고령 환자라고 했다.

하지만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사망 이후에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가 속출하는 등 확진자 관리에 큰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3일 하루에만 확진자 4명이 숨졌다. 70대 확진자는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은 뒤 대구 수성구의 자기 집에서 입원 대기 중에 있다가 목숨을 잃었다. 이날 대구에서는 기저질환이 없는 확진자가 사망하는 사례도 나왔다. 이 60대 여성 환자는 기저질환이 확인되지 않았고, 나이도 고령군에 속하지 않아 특이한 경우다. 자칫 위험층 분류에서 기저질환이 없다는 이유로 심각성이 있는 환자들이 누락될 수도 있을 것이란 예로 봐야 한다.

입원 대기 중이던 확진자 가운데 6명이 사망했다. 검사와 입원, 치료 지연으로 인해 안타깝게 목숨을 잃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대구·경북 자치단체장들이 동분서주하며 애타게 구원의 손길을 요청하고 있지만 여전히 인력과 시설, 물자 부족으로 의료인들이 파김치가 되고, 확진자들을 수용할 시설을 구하지 못하고, 수술복이나 방호복도 제대로 구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는 증세가 급속 악화되는 특징이 있어서 섬세한 위험층 관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정부는 마스크 쓰기와 손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위생만 강조할 것이 아니라 최우선 적으로 죽어가는 국민의 목숨부터 먼저 구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