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자가격리자 지정 위치 이탈땐 앱에서 경보음 울린다…전용 어플 개발
자가격리자 지정 위치 이탈땐 앱에서 경보음 울린다…전용 어플 개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4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5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PS 기능 활용 위치정보 확인…정부 "대구·경북 위주 먼저 실행"
기침·발열 등 증상 체크도 가능
오는 7일부터 경북·대구 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격리자 관리를 위한 전용 앱이 사용된다.

자가격리 대상임에도 불구하고 지침을 어기고 외출을 하는 등 위반 사례가 속출함에 따라 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함이다.

4일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자가격리를 조금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고, 그 결과 자가격리 앱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앱에서는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능을 활용해서 자가 격리자가 (지정된) 위치를 이탈했을 경우 경보음이 울리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박 담당관은 “당초에는 3월 9일에 적용하려 했는데 (일정을) 조금 당겼다. 3월 7일부터는 특히 경북·대구를 위주로 먼저 실행하려고 한다”고 부연했다.

앱에서는 기침, 인후통, 발열 등 증상이 있는지 확인해 자가 진단할 수 있는 기능도 담길 예정이다.

정부에 따르면 이달 1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전국의 자가 격리자는 2만7700명이다.

대구 지역 자가격리자는 2일 0시 기준 1800명에 달한다.

박 담당관은 “자가격리라는 것은 격리대상자의 자발적인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면서도 “앱이 적극적으로 활용이 되면 자가격리가 좀 더 효율적으로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