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은행 대경본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1조 원 규모 긴급 지원
한국은행 대경본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1조 원 규모 긴급 지원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5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6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본부장 정상돈)는 코로나19 피해업체에 대한 전폭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1조 원 규모(금융기관 대출액 기준 2조 원)의 ‘한국은행 중소기업 지원자금’을 긴급 지원키로 했다.

현재 대구경북본부가 운용하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자금(9096억 원)보다 많은 수준이다.

지원대상은 대구·경북지역(포항시, 경주시, 울진군, 영덕군, 울릉군 제외)에 소재하는 코로나19 피해 관련 서비스업·제조업 영위 중소기업에 대한 1년 이내의 운전자금대출이다.

포항시, 경주시, 울진군, 영덕군, 울릉군은 한국은행 포항본부에서 지원자금을 담당한다.

서비스업은 경기부진에 민감한 도소매업, 운수업, 음식·숙박업, 여행업, 여가업 업체 등이다. 주점업, 사행시설관리 및 운영업, 무도장 운영업은 제외된다.

제조업은 중국으로부터 원자재·부품 조달지연 및 소비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이다.

대출 취급기간 이달 9일∼올해 9월 30일 까지다.

업체당 한도는 10억원(금융기관 대출액 기준 20억) 이내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지원대상 대출을 취급한 금융기관에게 대출실적의 50%에 해당하는 금액을 연 0.75%의 낮은 금리로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관계자는 “이 자금은 다음주부터 신속한 사용이 가능해 원자재수급 불안, 내수부진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자금가용성 확대 및 이자부담 경감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