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의회 "보문단지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지정 재고해야"
경주시의회 "보문단지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지정 재고해야"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6일 16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담화문 발표…"대안으로 시 외곽지에 지정 요청"
경주시의회 의장단이 6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추가 지정과 관련해 재고를 요구하는 특별담화문을 발표했다. 경주시의회
경주시의회가 정부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의 보문단지 내 추가지정에 대해 재고를 요구했다.

경주시의회는 6일 발표한 특별담화문을 통해 “지난 메르스 사태, 폭염, 경주 대지진 등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국제적인 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 회복과 시민들의 상처가 아직도 아물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면서 “이처럼 지난 상처도 아물기 전에 정부의 경주 도심권 생활치료센터 추가지정은 재고돼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시의회는 “보문단지 호텔은 물론이고 콘도미니엄 업종은 대기업 수준이지만, 인근에 소상공인들이 경영하는 350여 개의 펜션 경영자는 영세업으로 아무도 돌보지 않아 대단히 어려운 실정이다”며 “보문단지에 있는 전국 최고의 숙박시설 1000여 개 객실이 전염병 병상으로 채워진다면 봄날에 벚꽃이 피고 각종 축제를 열어봐야 아무도 찾지 않는 유령도시로 변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문단지 내 농협경주교육원을 정부 생활치료센터로 지정할 당시도 시의회 의장단은 대구시민과 아픔을 나누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 결코 어렵지 않은 심정으로 지정을 수용했다”면서 “하지만 보문단지 내 추가지정에 대해서는 많은 시민께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고, 시의회에서도 관광이미지와 맞지 않기 때문에, 그 대안으로 시 외곽지에 추가 지정해줄 것으로 정부에 요청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시의회는 “지난 1일 보문단지 내 농협경주교육원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돼 입소한 234명의 대구시 확진자들이 쾌적한 경주에서 좋은 치료를 받고 완쾌돼 돌아가시길 기원한다”면서 “시의회에서도 코로나19 확산방지와 경주시 경제활성화를 위해 의원국외연수비 및 의원 정책개발비 예산 1억 원을 추경에 반납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