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코로나19 여섯번째 확진자 발생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코로나19 여섯번째 확진자 발생
  • 박용기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6일 18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6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일부 베트남 공장 생산 '한시적'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 사업장 입주 은행 직원 포함 6번째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다.

6일 구미시와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구미2사업장에 근무하는 A 씨(42·도량동)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 씨는 사무직 직원으로 구미 51번째 코로나 19 확진자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에서는 임수종 2사업장에서 A 씨 포함 4명의 직원과 입주 은행 직원 1명, 공단동 1사업장에서 네트워크사업부 직원 1명 등 총 6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삼성전자 구미 2사업장은 사업장 전체를 7일 오전까지, A 씨가 근무한 건물은 8일 오전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6일 구미사업장에서 생산하던 프리미엄 스마트폰 일부를 한시적으로 베트남 공장에서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연이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으로 구미 사업장이 자주 폐쇄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구미에서 전량 생산하던 갤럭시 S20 시리즈와 갤럭시 Z 플립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베트남에서 만들어 국내로 들여올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한시적인 조치로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해외 이전 물량을 구미로 다시 옮길 계획”이라고 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