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경찰청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서비스 본격 시행
경북경찰청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서비스 본격 시행
  • 이상만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08일 1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08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경찰청

경북경찰청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서비스를 8일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 들을 관리하기 위한 애플리케이션(앱)은 행안부가 개발해 7일 서비스에 들어갔다.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은 전국 자가격리자 3만2400명(6일 0시 기준)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실시한다.

이 앱은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활용해 자가격리자가 격리장소에서 이탈하면 격리자와 관리자 앱에서 모두 경보음이 울리도록 했다. 격리자가 GPS를 차단해도 경보음이 울린다.

아울러 오전과 오후 한 차례씩 푸시 알람이 울리면 격리자가 발열·기침·인후통 등 코로나19 증상 유무를 자가 진단해 항목별로 ‘예’ 또는 ‘아니오’를 체크해 전송하도록 했다.

그동안 경찰청은 앱 서비스를 시작하면 자가격리자 소재를 확인해야 하는 사례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만반의 준비를 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4일 회의에서 “앱 시행 초기부터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경찰청은 △자가격리 담당 공무원이 대상자 이탈을 확인해 경찰 출동을 요청할 경우 즉시 지원 △112상황실은 위치추적·수색 지령 △소재지 관할 경찰서장은 출동 요소를 지정해 소재 추적 등 내용이 담긴 지침을 마련해 전국 18개 지방청에 하달했다.

한편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격리장소를 벗어난 대상자를 발견하면 자택 등 격리장소로 복귀하도록 할 것”이라며 “복귀를 거부하면 보건 공무원의 요청을 받아 강제로 이동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이 같은 강제 처분을 거부하면 3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4월 5일부터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을 강화한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