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전국 요양병원·시설 근무 신천지 신도 1363명 검사 실시"
정부 "전국 요양병원·시설 근무 신천지 신도 1363명 검사 실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0일 13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0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정부가 요양병원·시설에서 근무하는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0일 “요양 병원 등 종사자와 간병인 가운데 선별 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1363명에 대해 즉시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사후 관리가 이뤄질 수 있게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조치는 지난 5일 신천지 행정 조사 때 추가 확보한 정보를 분석한 결과, 요양 병원 등 종사자 21만명 중 선별 검사를 받지 않은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1137명과 간병인 중 선별 검사를 받지 않은 226명을 포함시켰다”고 설명했다.

최근 전국에서 요양 병원 등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자 이 같은 조치를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0시 기준 △봉화푸른요양원(51명) △칠곡 밀알사랑의집(25명) △경산 제일실버타운(17명) 등에서 집단 발생한 바 있다.

앞선 사례를 볼 때 집단 시설의 경우 24시간 밀폐된 공간에서 함께 생활하는 경우가 많아 바이러스 전파 속도가 매우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또 고령자의 경우 코로나19 치명률이 급격히 올라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70대 치명률은 4.2%, 80대 이상은 6.8%다.

중대본은 앞으로 병원·유치원·어린이집 종사자에 대한 분석도 순차적으로 진행해 방역 조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윤 총괄반장은 “신천지 행정 조사 자료는 현재 자자체에서 확보한 명단과 차이 등을 분석 중이며 행정 조사 결과는 분석 후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