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국신문협 "언론재단 배만 불리는 '정부광고법' 개정하라"
한국신문협 "언론재단 배만 불리는 '정부광고법' 개정하라"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0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1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2개 전 회원사발행인 연명으로 문체부에 성명 발표
한국신문협회는 52개 전(全) 회원사 발행인 연명의 성명을 통해 “한국언론진흥재단(이하 언론재단) 배만 불리는 ‘정부광고법’을 개정하라”고 10일 문화체육관광부에 촉구했다.

신문협회는 정부광고 관련 주무부처인 문체부에 대해 △현행 정부광고 대행수수료율 10%를 3%로 내릴 것 △수수료는 정부광고 요청기관이 실질적으로 부담하도록 운영할 것 △이 수수료 수입은 대행기관(언론재단)의 필수경비를 제외한 전액을 언론진흥을 위해 사용할 것 △‘한국언론진흥재단’이라는 이름과 수수료 수입에 걸맞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재단의 업무 체계를 바로잡을 것 등 4개항을 요구했다.

신문협회는 성명에서 “2018년 12월 시행된 ‘정부기관 및 공공법인 등의 광고 시행에 관한 법률(정부광고법)’을 만 1년간 운영해본 결과 입법 취지는 찾기 힘들고, 언론재단의 배만 불리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며 “언론재단은 별다른 역할 없이 그저 ‘통행세’ 형태로 10%의 수수료를 챙긴다”고 비판했다.

성명은 이어 “오래전부터 ‘통행세율 10%는 말도 안 된다’는 지적이 있었지만, 법 제정 과정에서 어떤 논의도 없이 묵살됐다”며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수수료율이 의원들의 질타 대상이 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또 “2016년 534억 원이었던 재단의 수수료 수입은 정부광고법이 도입된 2018년 711억 원, 2019년 819억 원, 2020년 840억 원으로 초(超)급증세”라며 “그러나 언론재단의 2020년 미디어 지원은 아주 넉넉하게 잡아도 129억 원, 수수료 수입의 15.4% 정도로 주객전도(主客顚倒)가 아닐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신문협회는 “이는 정부광고법이 누구의 희생 위에 누구의 배를 불리고 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수치들”이라고 강조했다.

신문협회 허승호 사무총장은 성명의 배경에 대해 ①통행세율 10%는 누가 봐도 과도할 뿐 아니라 ②법은 이를 광고주가 부담토록 규정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광고주가 수수료 10%를 ‘선 공제’한 후 광고를 집행해, 결과적으로 거의 전액이 매체사에 전가·귀착되고 있으며 ③언론재단이 경영평가를 의식했는지 이 수입으로 언론지원보다는 자체 사업에만 주력하고 있고 ④특히 최근 신문협회 이사회에서 강력한 문제 제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신문협회 회원사 전 발행인이 연명으로 성명을 채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더 이상 이를 묵과하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신문협회는 정부광고법 시행 만 1년을 계기로 기관지인 ‘신문협회보’에 <핵심당사자 배제한 반쪽짜리 언론재단 토론회, “정부광고수수료 10% 너무 높다” 불만 터져>(2020년 1월 1일자), <흥청망청 수수료 잔치. 언론지원엔 찔끔, 자체사업은 풍성>(1월 16일자), <적정 수수료율은 3~5%, 회원사 97% “낮춰야” 응답>(2월 1일자), <신문협회 이사회, 정부광고법 운영 전면 재검토 요구>(3월 1일자) 등 이와 관련한 각종 기획기사를 게재한 바 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