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경북·대구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사설] 경북·대구 '특별재난지역' 선포해야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3월 11일 17시 1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경제를 얼어붙게 하고 있다. 한국의 경제는 물론 코로나19의 최대 피해 지역인 경북과 대구 지역은 심각한 경제 후유증을 예고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11일 지역의 어려운 현실을 감안, 경북·대구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우려로 뉴욕 증시도 11년간 이어 온 상승기가 끝났다는 외신 보도다. 뉴욕 증시는 23년 만에 전 종목 일시 거래중지(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되기도 했다. 수요 위축 전망 속에 산유국 간 감산 합의 실패로 원유 가격은 30%가량 폭락했다. 실물 위기가 금융 위기를 자극하고, 다시 금융 위기가 실물 위기로 이어지는 ‘세계 대공항’을 전망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경제 충격 완화 조치들을 내놓고 있다. 금융시장 불안을 진정시키기 위해 11일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공매도 지정대상을 확대하고, 금지 기간을 늘리는 대책을 발표했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이 예상되는 주식을 빌려서 팔고 실제로 주가가 내려가면 싸게 사들여 빌린 주식을 갚아 차익을 남기는 투자 기법이다. 이는 주가 하락기에 내림세를 더욱 부추기기 때문에 한시적 제한을 하기로 한 것이다.

정부는 주가 폭락이 이어지면 2008년 금융위기, 2011년 유럽 재정위기 때 한시적으로 사용했던 전 종목 공매도 금지 카드를 쓸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한국은행 총재도 금융 외환시장 변동에 할 수 잇는 정책수단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천명하기도 했다.

국가적 대응에 못지않은 지역 경제의 대응도 중요하다. 코로나 방역만큼 지역 경제에 대한 방역이 중요한 것이다.

경북과 대구는 국내 코로나19의 최대 피해 지역으로 오래 전부터 준비해 온 각종 사업들이 모두 차질을 빚고 있다. 경북과 대구는 올해를 ‘경북대구방문의 해’로 정했지만 계획이 완전히 무산됐다. 또한 통합신공한 이전, 대구시청 이전 등의 대형 사업들이 줄줄이 지연되게 됐다. 이 외에도 크고 작은 계획들이 어느 것 하나 제대로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대구경북연구원에 따르면 당장 대구지역 서비스업 매출이 30% 가까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 지역도 20% 정도의 매출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할 경우 지역의 경기 위축은 더욱 심화할 것이 뻔하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물론 지역 경제단체들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산업에 미치는 피해에 대해 면밀히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경기 침체에 대비한 종합대책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 우선의 코로나19 불안을 잠재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역 경제에 미칠 파장을 미리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정부는 엄청난 피해가 예상되는 경북과 대구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특별지원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