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확진자 동선파악, 신속·정확하게…16일부터 역학조사 시스템 운영
확진자 동선파악, 신속·정확하게…16일부터 역학조사 시스템 운영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1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2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6일(월요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파악이 더욱 수월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토교통부·질병관리본부는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시스템은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의 이동경로 등을 파악, 지도 위에서 확인하고 관련 통계정보를 수집해 신속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도록 지원한다.

해당 시스템은 교통·에너지·환경·안전 등 도시 내 각 분야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할 수 있게 대구와 경기도 시흥에서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를 활용해 개발했다.

경북·대구 등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역학조사관의 업무가 폭증해 전산시스템 도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질본은 지금까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 면접조사 등 심층적인 역학조사를 통해 발병위치나 전파경로를 파악해 왔다.

또 역학조사에 통신 정보나 신용카드 사용 정보를 활용하고자 할 때는 질본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경찰청에 관련 자료를 요청해야 해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하지만 이번 시스템의 도입으로 확진자 정보가 제공되는 즉시 통신 정보와 신용카드 사용 정보 등 빅데이터 분석이 이루어져 확진자 이동경로가 파악되고 지도에 표시돼 방역당국의 대응이 더욱 신속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이 시스템을 코로나19 대응에 우선해 적용하고 향후에도 감염병 역학조사를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전부처적인 협력이 중요한 시점인 만큼 국토부는 스마트시티 기술들을 적극적으로 활용 및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