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ICT, 학습동아리 활동으로 직원 기술역량 'UP'
포스코ICT, 학습동아리 활동으로 직원 기술역량 'UP'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2일 21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3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면인식 솔루션 등 사업화
포스코ICT 학습동아리
포스코ICT(대표 손건재)가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 중인 학습동아리를 통해 신기술 역량을 높이고, 사업화로 연계하는 성과를 내고 있다.

포스코ICT 직원들은 자신이 관심 있는 기술을 주제로 ‘학습동아리’를 구성해 활동중이다.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AI·빅데이터·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들이 빠르게 적용되는 상황에서 자발적인 학습활동을 통해 직원 스스로의 기술역량을 높이기 위해서다.

활동 초기 관련서적과 논문에 대한 연구로 시작해 점차 외부 전문가를 초청하고, 개발자 포럼에도 참가하면서 실제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는 수준으로 발전, 사업화하는 성과로 이어졌다.

사내 학습동아리 ‘인공지능 연구회’가 자체 딥러닝 기술로 개발한 안면인식 솔루션 ‘페이스로(Facero)’는 최근 사업화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페이스로’는 출입게이트에 설치된 단말기를 통해 출입자의 얼굴을 인식하고, 딥러닝 기술로 등록된 얼굴과 분석·비교해 출입을 인증하는 솔루션이다.

‘페이스로’는 2m거리에서도 얼굴을 탐지해 구분하고, 0.5초만에 인증을 통해 문을 개방할 수 있을 정도로 빠른 처리속도를 자랑한다.

특히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주관 인증 테스트에서 99.9%라는 우수한 성능으로 국가인증을 획득했다.

무엇보다 출입인증뿐만 아니라 식당이나 카페 등에 적용해 얼굴을 통한 결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유연한 구조로 개발된 것이 특징이다.

포스코ICT는 현재 판교사옥 전체 출입인증시스템에 ‘페이스로’를 적용시켰으며, 포스코 그룹사를 비롯한 국내 주요빌딩과 보안시설로 적용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AI를 활용한 ‘계약서 약관 공정화 시스템’도 학습동아리를 통해 탄생했다.

포스코 법무실에 적용된 약관 공정화 시스템은 포스코가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체결한 거래 계약서 약관을 AI로 일괄 심사해 불공정한 부분을 걸러내 수정함으로써 개선된 약관을 회사 표준으로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국내 최초로 계약서 검토에 AI가 적용되어 기존 계약서 1건당 평균 3시간 소요되던 시간이 대폭 단축되고, 혹시 포함되어 있을지 모르는 불공정한 약관을 사전 제거해 위법 우려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 ICT는 이번에 개발한 약관 공정화 시스템을 비즈니스 특성에 맞게 개선해 다른 그룹사까지 적용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처럼 학습동아리 활동이 성과를 내자 사측은 학습동아리 활동 참여 직원들에게 국내외 교육참가 기회와 학습비용을 제공하고, 연구개발을 위한 인프라를 지원하는 한편 우수동아리에 대한 포상 등 다각적인 지원에 나섰다.

이를 통해 현재 전 직원 85%가 참여해 모두 293개 학습동아리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수상 전문연구원은 “평소 AI·빅데이터 등 새로운 기술에 관심이 많았는데 주변에 관심분야가 비슷한 동료들이 있어 함께 학습동아리를 만들게 됐다”며 “신기술들이 하루가 다르게 쏟아져 나오고 있는 만큼 필요한 기술에 대해 꾸준히 학습함으로써 스스로의 경쟁력을 키워나가고 실질적인 성과도 만들어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