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친문 논란’ 김미균 전략공천 철회"…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 자진 사퇴
"‘친문 논란’ 김미균 전략공천 철회"…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 자진 사퇴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3일 12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연 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막바지 이른 혁신공천 마무리할 것"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 연합

막장 공천 논란이 끊이질 않았던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13일 사퇴했다.

김 위원장은 일부지역에 국민정서와 전혀 어울리지 않은 인사들을 낙하산 공천하며 비판을 받았고 급기야 친문(친문재인) 행적으로 논란이 된 김미균 후보까지 전략공천 했다가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선추천(전략공천) 지역으로 정해졌던 강남병 김미균 후보에 대해서 추천을 철회한다"며 "이 모든 사태에 책임을 지고 저는 오늘 부로 공관위원장직을 사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사직으로 인해 통합당을 중심으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굳혀나가기를, 더 단합하고 국민에게 정성을 더 많이 드려서 국민들의 지지와 기대를 받는 당으로 커 나가길 바라는 바"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김미균 후보의 전략공천을 철회한 데 대해 "상품이 아무리 좋아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안 된다"며 "앞길 탄탄한 분을 어제 (발표)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심정에서 인간적인 도리가 아니라 생각해 제가 사직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공관위는 이석연 부위원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