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학원총연합회 "지역 학원가 줄도산 위기…지원책 마련해야"
대구학원총연합회 "지역 학원가 줄도산 위기…지원책 마련해야"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3일 15시 4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3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 휴원율 94% 유지
대구학원총연합회가 13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휴원한 학원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대구학원총연합회 제공
대구 지역 학원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발생한 장기화된 휴원으로 줄도산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구학원총연합회는 13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원책 마련을 요구했다.

시 시교육청은 지난달 20일부터 학원들의 휴원을 적극 권고했으며 이날 현재 94%의 휴원율을 유지하고 있다.

연합회는 휴원 기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고 이 기간 동안에도 강사 인건비, 건물임대료, 각종 공과금 등은 온전히 학원장의 부담으로 남는다고 전했다.

강사료를 받지 못하는 강사의 가정 파산을 시작으로 지역사회의 경제 악순환이 꼬리를 물고 계속되는 등 문제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지원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인 가운데 우선 강사의 최소한 생계비를 정부에서 직접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추가로 휴원 학원을 위해 최우선적으로 저금리 대출상품을 만든 것과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관련 물품을 지원을 꼽았다.

이 밖에도 학원이 입주해 있는 일부 건물주에게 임대료 인하 운동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정동하 연합회장은 “휴원에 동참한 학원과 그렇지 않은 학원은 구분돼야 할 것”이라며 “자발적으로 동참해 온 휴원 학원장들에게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합리적인 보상방안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