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영식 예비후보 "정부, 코로나19 직격탄 구미공단 지원" 촉구
김영식 예비후보 "정부, 코로나19 직격탄 구미공단 지원" 촉구
  • 하철민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5일 15시 1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6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구미을
김영식 예비후보(미래통합당·구미을).
김영식 국회의원 예비후보(미래통합당·구미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피해의 직격탄를 맞은 구미공단을 지원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김 예비후보는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경북본부와 구미국가산업단지 경영자협의회, 구미시청 및 관계기관 방문 후 각계 의견들을 모아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건의했다.

특히 구미지역 코로나19 상황은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를 비롯한 구미산단 입주업체에서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제조업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것이 김 예비후보 주장이다.

이로 인해 기업들이 마스크 조달, 방역, 위생교육, 대책회의 등 감염예방 활동에 집중하느라 정상 조업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수출상담을 위해 구미를 찾았던 해외 바이어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이미 구미를 떠났다는 데 있다.

김 예비후보는 경영자협의회 방문 직후 “코로나19 집중 피해지역 중 경북에는 구미와 포항이 대표적인 제조업 밀집지역”이라면서 “당초 피해지원이 숙박 등에서 제조업으로 범위가 넓어졌지만, 집중 피해 지역인 구미지역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고 이날 지원촉구 배경을 설명했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부국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