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경 씨름전용훈련장 개장…선수 개개인 경기력 향상 기대
문경 씨름전용훈련장 개장…선수 개개인 경기력 향상 기대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5일 21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6일 월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씨름전용훈련장 전경.
문경씨름전용훈련장이 지난 13일 개장했다.

문경시 마성면 (구)봉명초등학교에 조성된 훈련장은 사업비 35억원을 들여 건축면적 486㎡의 실내전용훈련장과 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한 선수단 숙소와 체력단련실 등을 갖추고, 문경새재씨름단 훈련과 씨름 전지 훈련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문경새재씨름단이 새로 개장한 문경씨름전용훈련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지난 1월 창단한 문경새재씨름단은 김선곤 감독을 중심으로 태백급(김성영·송준혁·박종길), 금강급(부혁진), 한라급(전선협·김상현), 백두급(오정민) 등 7명의 선수로 구성됐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별도의 개장식 없이, 입주와 함께 단독훈련을 시작해 앞으로의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씨름전용훈련장 조성으로 선수단이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어 선수 개개인의 경기력이 크게 향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문경은 실업선수단과 전용훈련장을 갖춘 씨름의 본고장으로 최고 씨름 유망주 육성은 물론, 대학팀과 실업팀 유치로 전지훈련의 메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