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교육청, 코로나19 대응 '간편급식' 시범 운영
대구교육청, 코로나19 대응 '간편급식' 시범 운영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6일 21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7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이 코로나19에 대비, 간편급식을 개발해 개학 후 학생 급식에 적용할 예정이다.이를 위해 시 교육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시험 운영에 들어갔다.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간편급식을 시범 운영한다.

시 교육청은 16일 구내식당에서 조리된 밥과 여러 반찬을 순서대로 식판에 덜어 먹는 평소 배식 방식 대신 간편급식을 제공했다.

간편급식은 구내식당에서 직접 조리한 음식 1종류와 완제품으로 된 후식 1~2종으로 구성됐다.

부서 직원 2명이 대표로 급식을 받아 구내식당에서 먹지 않고 각자 사무실에서 먹을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간편급식은 개학 후 학교에서 점심시간에 전교생이 한 공간에 모이는 것을 최소화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교실배식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도입됐다.

대구는 92%이상 학교가 식당배식이나 식당과 교실에서 병행배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개학 후 안전한 급식을 위해 TF팀을 구성, 다양한 방안을 마련 중이다”며 “간편급식을 학교에 적용하기 위해 시 교육청 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 후 문제점을 보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 교육청은 부서별 3교대 식사, 마주보지 않고 일렬로 식사하기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