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힘내라 경북농가"…농특산물 팔아주기 품앗이 완판운동 전개
"힘내라 경북농가"…농특산물 팔아주기 품앗이 완판운동 전개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7일 21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8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군·농협 등 기관·단체 동참…농업인 판로확보 애로 해소
금주 학교 급식용 경주 새송이 버섯 500개 등 5종류 20일 일괄 공급
경북도청사

경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친다.

17일 도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로 학교개학이 연기되어 친환경농산물의 판로가 막히고, 특히 경주, 울릉도 등 경북을 찾아오는 방문객이 크게 줄면서 일부 농산물 판매가 줄어 지역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도와 시군, 농협, 교육청, 금융기관, 도 출자기관 등 지역 공공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농특산물 팔아주기 품앗이 완판운동’을 추진해 농산물 판매에 앞장서기로 했다.

이번 주부터 공급하게 되는 농특산물은 우선 학교 급식용 친환경농산물 꾸러미(6kg) 1000개, 경주 새송이 버섯(2kg) 500개, 영천 쌈 채소(2kg) 400개, 군위 미나리 500단, 고령 메론(파파야 메론, 5kg) 300개를 시중가격 보다 할인된 가격으로 참여 기관별로 주문받아 20일 일괄 공급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시군별 판매가 어려운 농특산물을 신청받아 공급품목을 확대해 나가고, 코로나19 종식시까지 매주 품앗이 완판운동을 전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번 농특산물 팔아주기 품앗이 완판운동을 도내 전 공공기관으로 확산시켜 나가는 한편 판매실적이 우수한 시군에 대해서는 별도의 인센티브도 제공하기로 했다.

또 농식품 유통피해 상담센터 운영을 통해 농가의 판로애로를 해소하고, 사이소와 직거래 장터 등 온·오프라인 통한 ‘힘내라(power up) 대구·경북’ 농특산물 특판행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등 소비촉진과 판매확대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코로나19로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과 일부 품목의 가격하락, 판매부진이 우려돼 도와 시군, 공공기관이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며 “농업인들이 판매 걱정을 하지 않도록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