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코로나19 확산 사태 전후 주말 고속도로 통행량 12.7% 감소
코로나19 확산 사태 전후 주말 고속도로 통행량 12.7% 감소
  • 박용기,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7일 2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8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구 휴게소 매출도 반토막

경북·대구지역 고속도로 통행량이 지난달 중순부터 급감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서 발생한 시점부터다.

17일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 영업소별 현황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심화하기 전 주말인 지난달 15일과 16일 서대구영업소를 통과한 차량은 12만8387대였으나 2주 뒤 주말인 지난달 29일과 이달 1일에는 7만644대의 차량만 영업소를 통과했다. 이동량이 45% 줄어든 것이다.

같은 기간 북대구영업소 통과차량 수는 12만4245대에서 6만3933대로 무려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고, △남대구 10만6287대→ 6만4240대 △팔공산 5만4078대→2만8432대 △칠곡 4만5467대→2만5115대 △화원옥포 4만1927대→2만8278대 △유천(하이패스전용) 2만2890대→1만2947대 등 대구지역 영업소 모두 통행량이 급감했다.

경북지역 일부 영업소에서도 통행량이 눈에 띄게 줄었다.

구미영업소 통과차량 수는 5만8121대에서 2만7950대로 절반 이상 줄었고, △포항 7만5379대→4만4260대 △경주 7만4126대→3만4283대 △경산 5만1047대→3만5299대 △가산 4만1450대→2만3320대 △왜관 3만9477대→2만4735대 △남구미 3만3684대→1만7912대 △영천 2만4988대→1만4272대 △남안동 2만3402대→9901대 △서안동 1만9629대→9031대 △김천 1만4749대→7830대 △동김천 1만6103대→8901대 △건천 1만4009대→7467대 △군위 1만966대→7071대 △의성 1만3042대→7660대 등 모든 영업소의 차량 이동이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지역 간 이동이 급격하게 줄면서 이용객 감소에 따라 지역 내 휴게소 매출 또한 반 토막 난 것으로 파악됐다.

도로공사는 설 명절 전 기간(지난 1월 1∼23일)과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한 설 명절 이후(지난 1월 28일∼3월 1일) 전국 고속도로 이용량은 7% 감소했다고 밝혔다. 주말 이용량은 무려 12.7%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지난 2월과 지난해 2월 휴게소 매출을 비교하면 전국적으로 39.7% 감소했고, 경북·대구지역 휴게소에서는 50% 이상 매출이 줄어든 상황이다”며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우려한 경북·대구 지역민들이 주말 나들이를 가지 않는 등 스스로 지역 간 이동을 자제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휴게텔과 화물차 라운지 41곳 잠정 폐쇄, 건설현장소독강화, 방역 특별대책반 가동 등 예방활동을 벌이고 있고, 휴게소 영업장의 피해를 고려해 지난달부터 7월까지 6개월 동안의 휴게 임대료 납부를 유예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용기,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전재용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