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시 공무원 가족 코로나19 확진…청사 11층 폐쇄
포항시 공무원 가족 코로나19 확진…청사 11층 폐쇄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8일 09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8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청사
포항시청사

포항시 공무원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포항시청 일부 부서가 폐쇄됐다.

포항시는 18일 오전 청사 11층을 폐쇄하고 해당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집에서 대기하도록 했다.

이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원 A씨 가족이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A씨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시는 예방 차원에서 A씨가 근무한 11층을 폐쇄해 방역하기로 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19일부터 7일간 시청 본청 직원 1000여 명의 절반만 근무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추가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