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내일 경북·대구에 태풍급 강풍 분다…최대순간풍속 시속 90㎞ 이상
내일 경북·대구에 태풍급 강풍 분다…최대순간풍속 시속 90㎞ 이상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8일 15시 1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8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기상청 제공

완연한 봄 날씨를 보이는 경북과 대구에 태풍급 강풍이 찾아온다.

18일 대구지방기상청은 “19일(목요일) 오전부터 오는 20일 아침까지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의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차가 커져 경북·대구지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말했다.

특히, 19일 오전에는 최대순간풍속이 시속 90㎞ 이상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해전해상에는 순간적으로 시속 100㎞ 이상 바람이 불면서 물결도 2∼6m로 매우 높게 이는 가운데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이 몰아치겠다.

또 1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 북쪽으로부터 대기 상층(5㎞ 상공 부근)의 -40℃ 이하의 찬 공기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져 높은 지형을 따라 공기가 강하게 상승하거나, 지상 기온이 다소 높게 오를 경우, 낮 동안에 국지적으로 비구름대가 발달해 짧은 기간 동안 비가 내릴 것으로 대구기상청은 예상했다.

차가운 북서풍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경북과 대구의 낮 기온은 전날보다 2∼7℃ 가량 떨어지겠다.

이후 오는 20일부터는 찬 공기가 동쪽으로 이동하고, 다시 따뜻한 남서풍이 불어 포근한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청 관계자는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선별진료소 등 야외에 설치된 천막이나 간판, 건축공사장, 철탑 등의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며 “갑작스런 돌풍으로 인한과수원 낙화 등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경북·대구 전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강한 바람이 예상되는 만큼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