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통합당·미래한국당 공천, TK민심 배반했다
[사설] 통합당·미래한국당 공천, TK민심 배반했다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3월 18일 1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9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정국을 맞아 정치판이 난장판이 되고 있다. 꼼수라 비판했던 여당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을 만들고, 이름만 들어도 황당한 인사들이 비례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또 재판 중인 인사들까지 여당 공천을 받아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이런 무법천지가 어디 있나. 아무리 정치적 이해가 걸린 문제라 해도 정치는 최소한의 대의와 명분을 잃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여야를 막론하고 이전투구의 난장판이다.

무엇보다 미래통합당의 행태는 경북·대구(TK) 지역 민심을 철저히 배반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지난 6일 TK지역 공천을 하면서 물갈이해야 할 인사는 그냥 두고 유능한 지역 정치인은 마구잡이로 잘라냈다. 지역을 위해 열심히 뛰어 온 사람이나 정치인으로서 성장 가능성이 큰 인사들에게 경선 기회도 주지 않는 마구잡이 사천(私薦)으로 지역을 우롱했다. 이 때문에 공천 결정 번복과 탈락자 불복의 거센 후폭풍이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지역민들이 중앙 정치에 농락당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것도 모자라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16일 공개한 비례대표 공천 또한 철저히 TK 지역민의 정서를 무시한‘불공정’ 그 자체였다. 미래한국당은 TK 지역에 대해 일말의 배려도 없이 낯선 후보들을 내 놓았다. 보수 정당의 기반인 TK는 안중에 없는 공천이다. 지역 유권자들이 보다 못해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공분을 토로하고 있다.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심사 결과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영입 인사로 거론된 대부분의 인사가 당선권에서 밀려나 결국 후보를 교체하는 소동이 빚어지고 있다. 총 24명의 영입 인재 중 당선권인 20번 안에든 후보는 단 한 명이었다. 특히 이들 명단에는 TK지역 토종 비례대표 후보는 찾아 볼 수 없었다. 이런 결과를 두고 ‘황대표가 뒤통수를 맞았다, 공천 쿠데타다’라는 말이 나왔지만 TK 지역민도 마찬가지로 뒤통수를 맞은 격이다.

미래한국당은 18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 명단 중 일부를 바꿀 것을 요구해 당선권 5명 이상을 추렸다지만 이것으로 보수의 민심을 달래기는 어렵다. 이날 오전 최고위 간담회에서 상위 순번 가운데 8명 가량이 사실상 부적격으로 논의 됐다면 전면 재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지역구 공천과 비례대표 후보 선정 과정에서 보여준 미래통합당과 그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TK 지역민을 무시하는 처사는 자칫 이번 총선에서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다. 이미 중도층 지역 민심이 반(反)통합당 정서로 돌아서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황교안 대표 체제로 선거대책위원회를 새롭게 꾸렸다. 이제 황 대표가 직접 나서서 공천 과정의 불합리와 모순들을 과감하게 바로잡아야 한다. 보수 야당의 기반이 무너지는 상황이 오기 전에 TK민심부터 살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