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명재 의원 "포항남ㆍ울릉 공천에서 가장 억울한 사람은 나"
박명재 의원 "포항남ㆍ울릉 공천에서 가장 억울한 사람은 나"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8일 19시 1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9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재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박명재(포항남·울릉) 국회의원은 18일 포항 주민권리찾기시민모임의 국회 앞 상여시위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들은 18일 국회 앞에서 미래통합당 공관위가 지지율 1·2위 후보를 제치고 지지율이 낮은 후보간 경선을 결정했다며, 당 최고위와 공관위를 성토한 뒤 경선 중단을 촉구하는 상여시위를 펼쳤다.

또한 공천과정에서 박명재 의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박명재 의원은 “이번 공천에서 가장 억울한 사람이 누구일 것 같은가? 내가 개입했다면 경선에 참여하거나 공천을 받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지금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는 것은 입당 2개월도 채우지 못한 사람이 공천 결과에 불복해 탈당하려는 명분 쌓기 밖에 아니다”고 밝혔다.

특히 “공천위가 저에 대해서는 나이를 이유로 배제시켜 놓고, 저보다 2살이나 더 많은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장(김해을)을 공천했음에도 불구하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공천결과를 수용했으며, 남구 지킴이라 할 수 있는 김순견 예비후보 역시 공천 결과를 수용하고 통합당 후보를 도와 지역경제살리기와 문재인 정부 심판을 선언한 마당에 이게 무슨 일이냐”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오늘 도대체 누가 죽었길래 국회 앞까지 상여를 메고 왔는지 모르겠지만, 저 역시 공천심사과정에서 ‘모든 후보들이 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로 피맺히게 호소했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