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럽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중국 넘어서…총 8만8천여명
유럽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중국 넘어서…총 8만8천여명
  • 연합
  • 승인 2020년 03월 19일 0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사망자도 4천100명…영국 전역 휴교령 등 고강도 후속 대책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에 이동금지령을 내린 첫날인 17일(현지시간) 텅 빈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 경찰 차량이 세워져 있다.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들은 이날 30일간 외국인의 EU 입국을 막는 여행 금지 조치 도입에 합의했다. 연합
유럽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중국을 넘어섰다.

18일(현지시간) 기준 유럽의 누적 확진자 수는 8만8천여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8만894명으로 보고된 중국의 누적 확진자 규모를 초과한 것이다.

주요국 누적 확진자 수를 보면 이탈리아가 3만5천713명으로 가장 많고 스페인 1만3천910명, 독일 1만1천973명, 프랑스 7천730명, 스위스 3천70명, 영국 2천626명, 네덜란드 2천51명, 오스트리아 1천646명, 노르웨이 1천562명 등이다.

벨기에(1천486명), 스웨덴(1천292명), 덴마크(1천57명), 포르투갈(642명), 체코(464명), 그리스(387명), 핀란드(359명) 등에서도 비교적 많은 수의 확진자가 보고됐다.

누적 사망자도 이탈리아 2천978명을 비롯해 스페인 623명, 프랑스 175명, 영국 104명, 네덜란드 58명, 스위스 33명, 독일 28명, 벨기에 14명, 산마리노 11명, 스웨덴 10명 등으로 총 4천100명에 육박한다. 중국의 누적 사망자 수(3천237명)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피해 규모가 날이 갈수록 커지며 각국 정부도 고강도 추가 대응에 나섰다.

영국은 전국 각급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고, 독일은 난민 수용을 중단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대국민 담화를 통해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도전에 직면했다”며 시민들이 연대해 정부 조처에 따라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핀란드는 국경통제를 강화하는 유럽국가 대열에 동참했다. 지난 16일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학교와 대학교, 도서관, 박물관, 극장, 스포츠 센터 등을 폐쇄한 데 이은 추가 조처다.

국경 봉쇄, 휴교령을 내린 덴마크 정부도 대부분의 상점 문을 닫고 1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는 후속 조처를 내놨다.

또 스위스는 이탈리아와 독일, 프랑스 등을 입국 제한국으로 지정하고 비자 발급 규정을 강화하는 등 입국 문턱을 높였다.

유럽에서 피해가 가장 큰 이탈리아는 바이러스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자 내달 3일까지로 돼 있는 전국 이동제한령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동제한령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조깅 등 외부 스포츠 활동을 전면 금지하는 카드도 테이블 위에 올려놨다.

이밖에 폴란드와 터키, 체코 등은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를 막고자 최대 20조∼65조원 규모의 부양책을 꺼내 들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