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허대만 예비후보 "포항시 긴급생활지원비 지원 환영…국민기본소득제 도입해야"
허대만 예비후보 "포항시 긴급생활지원비 지원 환영…국민기본소득제 도입해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9일 18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허대만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포항남·울릉)는 19일 포항시가 주민들에게 긴급생활지원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환영하는 논평을 내고 소득과 재산이 많은 부유층을 제외한 전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촉구했다.

포항시는 지난 18일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위기상황을 겪는 가구에 한 달 동안 60만 원의 긴급 생활비를 중위소득 75% 이하 3만2000가구에 지원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이러한 생활비 지원효과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직결될 수 있도록 현금대신 선불카드나 소비쿠폰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허 후보는 “포항시의 지원결정은 환영하지만 정부에서 지원을 받는 기초생활 보장수급자와 차상위 가구, 실업급여 대상 가구 등은 제외하는 것으로 알려져 기본생활을 유지하기 힘든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취지가 무색해질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허 후보는 자신의 공약으로 제시한 ‘국민기본소득제’를 이번 위기에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정부의 과감하고 신속한 ‘재난기본소득제’ 도입을 거듭 촉구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