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고령·성주·칠곡 주민들 국회 앞 시위…"후보·여론조사기관 유착 의혹 제기"
고령·성주·칠곡 주민들 국회 앞 시위…"후보·여론조사기관 유착 의혹 제기"
  • 권오항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0일 15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0일 금요일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김항곤 지지자들 "1인 2표·여론조사 전화번호 사전 유출" 주장
20일 김항곤 예비후보와 지지자들이 국회 앞에서 재심의 촉구 시위를 하고 있다. 김항곤예비후보 측 제공
20일 김항곤 예비후보와 지지자들이 국회 앞에서 재심의 촉구 시위를 하고 있다. 김항곤예비후보 측 제공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김항곤 예비후보(미래통합당, 고령·성주·칠곡군)가 정희용 예비후보와의 여론조사 경선과정에 의혹을 제기하며 재심의를 요구했다.

김 예비후보와 지지자 40여 명은 20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여론조사 1인 2표 의혹과 여론조사 전화번호를 사전 유출 의혹을 제기하며 재심의 신청서를 접수하고 국회 앞에서 시위를 했다.

김 예비후보 측은 지난 18일 오전 10시 이전인 8시 37분께 정 예비후보 측이 여론조사 발신번호를 네이버 밴드에 게시하면서 “‘여론조사기관’과 ‘공천관리위원회’에서만 알 수 있는 발신번호를 사전에 미리 알고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17일 두 곳이던 여론조사 기관(전화번호)이 18일 한 곳이 추가됐는데 그 번호를 정 예비후보가 미리 알고 있고 유포했다는 것이다.
 

미래통합당 고령성주칠곡군 김항곤 예비후보 측에서 정희용 예비후보와 여론조사기관과의 유착의혹을 제기한 전화번호 증거 사진.

또한 김 후보 측은 “고령군 A 씨(60)의 경우 여론조사에 응답한 후 20분 후 또다시 같은 전화번호로 재차 전화가 왔다”며 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 고발 및 수사 의뢰할 예정임을 밝혔다.

이어 “여론조사기관과 특정 후보와의 유착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것은 지극히 합리적인 의심”이라며 “21세기에 일어날 수 없는 선거문화가 미래통합당에서 유발된 것이 사실이라면 참담하다”면서 “공천관리위원회는 조속한 조사를 통해 부정행위를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지난 17일과 18일 이뤄진 고령·성주·칠곡군 미래통합당 여론조사 경선에서 정희용 예비후보와 맞붙은 김항곤 예비후보는 접전 끝에 60.6점(가산점 10점 포함) 대 49.4점으로 아쉽게 패했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랑 2020-03-23 08:04:44
경선서 1인2표라니. 초등학교 반장 선거 수준 보다 낮다. 너무 챙피하다. 그런 정당에 어떻게 다시 국정, 심지어 도정, 군정을 맞길 수 있을지 우려된다. 특히 코로나 방역은 잘 할 수 있을지. 유권자는 결국 자기 수준에 걸맞는 정당과 후보를 선택하는 것 같다. 이런 희대의 사건이 발생하게 방치한 당 선관위 보좌진은 철밥통인가. 경선비리가 아니라 해도 일반 기업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중대한 실책이다. 과연 민주당을 정당한 대안으로 고려할 시대가 도래한 것 인가.

경북아줌마 2020-03-20 21:20:11
허위사실로 상대후보 흠집내기 참 어이없네요
밴드글 오전에 올리고 오후에 사진추가하면 시간까지 안고쳐집니다 답답하네요
3년전글에 오늘찍은사진추가해도 처음글올린 그날짜그시간 입니다

김연지 2020-03-20 18:06:35
당연히 조사해보아야 합니다.

이러다가 2020-03-20 16:32:08
저렇게 해서 이기고 싶을까.........

김용대 2020-03-20 16:24:49
국민,,경선,,이라구,,말하더니,,,조작된정황을,,보면,,책임을,,물어서,,다시,,확인해야된다구,,셍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