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질본, "영남대병원 검사 전체가 문제있는 건 아냐"…오류 교정되면 검사 재개
질본, "영남대병원 검사 전체가 문제있는 건 아냐"…오류 교정되면 검사 재개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0일 16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0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방역당국이 대구에서 숨진 17세 고등학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와 관련 영남대병원에 내린 코로나19 검사 중단 조치를 두고 “검사 전체에 문제가 있다는 건 아니다”며 “진단과정 등을 살펴 보고 오류가 교정되면 다시 검사를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20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13개 검체에서 모두 음성을 확인했다”며 “검체 중 하나의 유전자에서 약한 양성 반응이 나와 미결정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결과를 확인하는 과정 중 음성대조군에서 유전자 증폭검사(PCR)에서 양성반응이 약하게 보여 혹시 양성대조군 물질이 음성대조군을 오염시킨 게 아닌가 하는 절차상의 문제를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대,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공동시험을 실시한 결과 모든 검체에서 음성을 확인했다는 게 방대본 측의 설명이다.

논란이 됐던 숨진 고교생의 소변 검체에 대한 PCR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는 내용과 관련, 방대본은 “애초 양성이 아닌, 미결정으로 의뢰된 검체며 질본과 검사기관 모두 이에 대해 음성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방대본은 해당 환자의 검체에 대해 ‘하나의 유전자에서 양성 소견을 보였다’고 밝힌 바 있으나 이 또한 ‘양성’ 판정을 한 건 아니라고 강조했다.

앞서 영남대병원에서는 환자가 입원한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비강·인후·가래 등 13차례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다.

또 해당 고교생의 검체를 검사하는 과정에서 인플루엔자 등 8가지 호흡기 바이러스 검사를 했지만 이들 호흡기 바이러스에도 감염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 본부장은 검사 횟수와 관련 “검체 개수로 따지면 13개의 검체를 했으나 검사 자체는 한 번에 검체를 2∼3개가 가능하다”며 “검사 횟수와 검체 개수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실험 중단 조치가 내려진 영남대병원에서는 현재 전문 조사단이 파견돼 영남대병원 실험실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와 진단검사의학회로 구성된 조사팀이 오늘(20일) 영남대 측 진단검사 담당자들과 검사과정에 대한 협의 또는 점검할 예정”이라며 “오류가 있을 경우, 오류들을 제거한 뒤 다시 검사를 재개할 수 있게끔 하는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