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대구 경제 어쩌나…아무도 찾지 않는 지하상가
[포토] 대구 경제 어쩌나…아무도 찾지 않는 지하상가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3일 21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3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문을 닫은 한 옷가게에 마네킹들이 내부로 옮겨져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문을 닫은 한 옷가게에 마네킹들이 내부로 옮겨져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문을 닫은 한 옷가게에 마네킹들이 내부로 옮겨져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상인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복도를 걷고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상인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복도를 걷고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상인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복도를 걷고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상인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복도를 걷고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상인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복도를 걷고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기자 yj56@kyongbuk.com
23일 오후 대구 중구 대신 지하상가에 상인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복도를 걷고 있다. 이날 한 상인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열어도 찾아주는 손님이 없어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