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현장 문제 '오픈 연구소'서 바로 해결
포스코, 현장 문제 '오픈 연구소'서 바로 해결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3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4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문의하면 시내 기술연구원이 답변…경쟁력 강화
이덕락 기술연구원장(가운데)이 오픈 연구소에 질문을 등록한 직원을 만나 기술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포스코가 사내 기술 상담 플랫폼인 ‘오픈 연구소’를 통해 제철소 현장 기술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 경쟁력 강화를 다지고 있다.

지난 2월 말 사내 앱을 통해 시작한 ‘오픈 연구소’는 직원들이 기술적인 문의사항을 등록하면 사내 기술연구원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대부분 온라인으로 문제 해결이 가능하지만 긴급하거나 어려운 질문사항은 기술연구원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해결하는 방식이다.

일례로 최근 포스코 기술연구원은 포항제철소 4선재공장을 방문해 오픈연구소 질의사항을 해결했다.

질의 내용은 철강재 연성을 저하시키지 않아도 강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결정립 미세화 기술에 대한 개선 문의였다.

이 기술은 최근 개발한 신기술인데다가 설비를 보면서 설명하는 과정이 필요해 기술연구원이 직접 현장을 찾았다.

포항제철소는 지난해 선재공장에 결정립 크기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신기술을 구축하고, 이 기술을 통해 고강도·고인성 선재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첫 현장 방문인 만큼 선재기술 연구경험이 풍부한 이덕락 기술연구원장도 동행했다.

이덕락 기술연구원장은 오픈 연구소에 질문을 등록한 직원을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연구원 시절의 경험과 노하우를 되살려 4선재공장의 설비상태와 고객사 요구사항을 확인했다.

이덕락 기술연구원장은 “오픈 연구소를 통해 제철소에서 필요한 기술을 바로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관심을 갖고 실질적으로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