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코로나에 휘청…일부 공연 취소·조정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코로나에 휘청…일부 공연 취소·조정
  • 연합
  • 승인 2020년 03월 24일 16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정부·지자체 지침에 적극 협조"
그룹 방탄소년단[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
그룹 방탄소년단[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연합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월드투어 공연 일부를 취소하거나 일정을 조정한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4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일부 국가 및 도시의 경우, 공연을 정상적으로 준비하기 어려울 정도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이에 따라 일부 공연은 취소 혹은 일정이 조정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빅히트는 “현재 당사는 공연 예정 국가 및 도시들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공연 취소나 일정 조정 등의 조치는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각 정부, 지자체, 공연장의 권고와 지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방향으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세한 변경사항에 대해서는 각 국가 또는 개최 도시별로 따로 안내해 드리겠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여러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예정된 공연을 진행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미 취소된 서울 공연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경우 공연을 개최할 수 있도록 일정과 공연장을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빅히트는 “아티스트와 관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팬 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부터 ‘맵 오브 더 솔(MAP OF THE SOUL) 투어’로 명명한 스타디움 규모 월드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당초 세계 18개 도시에서 38회가량 공연을 확정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첫 공연인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의 4회 공연은 취소했다.

이후 행선지인 북미와 유럽 등에서도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하며 공연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