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시, 코로나 피해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대대적 전개
안동시, 코로나 피해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대대적 전개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기관단체 적극 동참 호소
안동시청 전경.
안동시는 코로나19 여파로 학교급식 중단에 따른 친환경 농산물 팔아주기에 이어 이번에는 일반농산물과 가공식품 팔아주기에도 발 벗고 나섰다.

3월 현재 지역 농산물 중 새송이버섯과 풍산김치, 안동산약은 수출중단과 학교급식 중단 등으로 판매량이 감소해 생산 농가와 업체에서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새송이버섯은 4㎏에 1만 원, 풍산김치는 5㎏에 2만6000원, 안동산약(생마)는 3㎏에 1만3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는 평상시 보다 1만 원 정도 저렴한 가격이다.

경북도에서도 도내 시·군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한 주 단위로 돌아가면서 신청을 받아 품앗이 형태로 팔아주고 있으며, 이번 주에는 안동 산약, 청도 한재 미나리, 군위 피양파, 의성 깐마늘 등 7개 품목에 대해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어렵고 힘드신 분들이 농업인만은 아니지만, 이번 기회에 친지, 지인분들에게 품질 좋고 저렴한 가격의 지역 농산물을 선물해 보시기 바란다”며 관계 기관·단체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