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총선 전 수령 가능…우편수령 신청해야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총선 전 수령 가능…우편수령 신청해야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17시 0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가 23일 내놓은 코로나19 긴급 생계지원 패키지.

대구시가 1차 추경을 통해 편성해 마련하는 긴급생계자금을 4·15 총선 이전에도 받을 수 있다. 다만, 대구시청과 구·군청 홈페이지를 비롯해 행정복지센터와 대구은행 등 방문을 통해 4월 6일부터 신청 접수할 때 자금 수령 방법을 현장수령이 아닌 우편수령으로 선택해야 한다.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는 현장수령의 경우 대구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과 선거사무로 인한 혼잡 등을 이유로 총선 이후 17일부터 지급한다. 50만 원까지는 선불카드, 50만 원 초과분은 온누리상품권을 주는 방식이다.

25일 대구시의회에 본회의에서 통과될 대구시의 1차 추경 예산안 규모는 6599억 원이다. 3647억 원 규모의 긴급생계자금은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46만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 당 50만 원에서 최대 90만 원씩 모두 1749억 원을 지원하고, 중위소득 75% 이하 8만 가구에는 1278억 원을 투입해 평균 59만 원씩 3개월간 지원한다.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10만2000 가구에는 602억 원을 투입해 기존 복지지원 외에 추가로 가구당 평균 50만 원 정도를 준다.

대구시는 4월 1일 긴급생계자금과 관련한 공고를 낸 하고, 대구 전체 가구에 안내장을 보낼 예정이다. 신청 방법과 수령 절차, 이의제기 방법에 대한 안내를 위해 대구사회서비스원, 120대구시콜센터, 대구시 공무원 지원단 등 3곳의 콜센터도 운영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고강도 세출예산 구조조정을 통해 확보한 895억 원, 신청사 건립기금 600억 원, 재난·재해기금 1300억 원, 정부 추경에 따른 국고보조금 3329억 원, 순세계잉여금 475억 원,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특별지원 예산 등을 재원으로 마련해 6599억 원의 긴급 추경 예산안을 24일 대구시에 제출했다. 이 예산은 긴급생계지원, 긴급생존지원, 지역 고용 특별지원, 소상공인 금융지원, 지역경제 회복, 감염병 긴급대응 등 6개 분야에 투입할 예정이며, 대구 전체 가구의 62.1%인 64만 가구가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긴급생계자금의 경우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46만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50~90만 원씩 1749억 원을 투입하고, 중위소득 75% 이하 8만 가구에 대해 평균 59만 원씩 3개월 지원하는 데 1278억 원을 배정한다.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10만2000 가구에 기존 복지지원 외에 추가로 가구당 평균 소비쿠폰 50만 원 정도를 지급하는 데 620억 원을 투입한다.

코로나19 피해점포와 소상공인에게 피해 복구를 지원하는 자영업자·소상공인 긴급 생존지원에는 587억 원, 무급휴직, 대리운전기사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지원에 260억 원, 공공단기 일자리사업 등에 400억 원을 투입한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미옥 2020-03-25 15:25:16
똑같이 지급하라 다 대구 시민이고 똑같이 세금냈다 이기준도 어차피 형평성 안맞다 ㄷㅅ ㅂ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