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로봇 활용 정밀 농업·전동화 연구 추진 '본격화'
로봇 활용 정밀 농업·전동화 연구 추진 '본격화'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RO-대동공업 업무 협약 체결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원장 여준구)이 국내 1위 농기계 업체 대동공업(대표이사 김준식, 원유현)과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공동 연구 업무 협약(MOU)을 23일 체결했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원장 여준구)이 국내 1위 농기계 업체 대동공업(대표이사 김준식·원유현)과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공동 연구 업무 협약(MOU)을 23일 체결했다.

대동공업 서울사무소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대동공업 원유현 총괄사장과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여준구 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해 정밀농업 상용화를 위한 농업용 로봇 및 다목적 모빌리티의 전동화를 위한 공동 연구를 협력하기로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은 2005년에 설립된 현장적용이 가능한 실용 로봇기술 분야에 특화된 국내유일의 정부산하 로봇전문생산연구소로, 수중, 배관/건설, 재난안전, 농업자동화 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농업자동화 분야에서는 농업로봇자동화연구센터를 중심으로 농업분야의 자동화, 첨단기술 접목을 위한 연구를 중점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대동공업은 이번 MOU를 통해 한국로봇융합연구원과 정밀 농업 구현을 위한 농업용 플랫폼 공동연구, 신규 국책사업 공동 추진, 기술교육 및 기술이전 협력 그리고 공동 세미나 및 워크숍 등의 분야에서 공동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대동공업과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은 농업용 로봇 개발을 위해 해외 공동 연구과제를 준비중이며 이를 통해 농업용 로봇분야 기술의 세계시장 진출을 이끌 예정이다.

대동공업 원유현 총괄사장은 “국내외 농업 환경은 농촌 인구의 고령화 및 인구 감소, 관행농업에 의한 환경오염 그리고 환경변화에 지속가능성을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환경과 공존하고, 단위면적당 생산량을 극대화하기 위한 정밀농업 및 전동화에 대한 연구를 본격적으로 시작해 대동공업이 농기계 제조사에서 농업의 토탈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로 업의 전환을 시작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