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속보] 통합당, 김정재·박병훈·박형수 공천 유지…TK 공천 끝났다
[속보] 통합당, 김정재·박병훈·박형수 공천 유지…TK 공천 끝났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18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관위 3명 공천 확정…최고위 의결만 남아
(왼쪽부터)김정재·박병훈·박형수 예비후보

4·15총선 미래통합당 공천자를 확정하는 지역구 경선에서 승리하고도 의결이 보류됐던 경북지역 3곳의 후보자들이 최고위원회의 결정만 남겨두게 됐다.

통합당 공관위는 24일 김정재(포항 북)·박병훈(경주시)·박형수(영주·영양·봉화·울진) 후보에 대한 공천을 확정했다.

공관위 이석연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에서 의결 신청을 보류했던 경북지역 후보들에 대해 장시간 논의한 끝에 (경선 결과)원안대로 최고위에 의결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공관위는 경선에서 승리한 이들 후보에 대해 재심 요구 등이 제기되면서 최고위에 의결신청 자체를 하지 않아 공천이 보류됐었다.

3명의 후보가 이날 공천이 확정하면서 통합당의 경북·대구 지역구 공천은 모두 마무리됐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