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해수부 "굴 반드시 익혀 드세요"…진해만 해역 노로바이러스 확산
해수부 "굴 반드시 익혀 드세요"…진해만 해역 노로바이러스 확산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 개요. 해양수산부
경남 진해만 해역 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안전 관리 강화에 나섰다.

해양수산부는 경남 진해만 해역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 경남지역 해역에서 생산되는 굴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유통하도록 조치했으며, 소비자들에게는 반드시 굴을 익혀서 먹을 것을 당부한다고 24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열에 약해 85℃ 이상 가열시 사멸된다.

해수부는 지난달 28일 창원 구산면 주변 굴 양식장서 노로바이러스가 처음 검출됨에 따라, 추가 검출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진해만 해역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총 12개 조사정점 중 9개 정점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돼 노로바이러스가 진해만 해역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해만 해역의 굴 양식장은 현재 수확을 대부분 종료한 상태이며, 3월부터 생산된 물량은 모두 가열조리용으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수부와 경남도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진해만 해역을 포함한 경남지역 해역에서 생산된 모든 굴 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판매하도록 조치했다. 또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 대상 범위를 한산·거제만, 자란만·사량도 해역 등 경남지역 해역 전체로 확대키로 했다.

또한 소비자에게는 굴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예방을 위해 굴을 날것으로 먹지 말고 반드시 익혀서 먹고, 손·발을 자주 씻는 등 개인 위생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겨울철 강우량이 증가한 것을 노로바이러스 확산의 주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강우량 증가로 빗물과 함께 육상 노로바이러스가 주변해역으로 지속적으로 유입되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수부는 이번 노로바이러스 검출을 계기로 환경부, 지자체 등과 협력해 연안지역 하수처리시설을 확충하는 등 육상오염원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수산물 식중독 사고를 유발하는 노로바이러스, 패류독소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시행하는 등 안전한 수산물 공급을 위해 생산단계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