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상]포항시, 국내 첫 재난지역 특별재생사업 '첫 삽'…24일 흥해읍 대성아파트 철거
[영상]포항시, 국내 첫 재난지역 특별재생사업 '첫 삽'…24일 흥해읍 대성아파트 철거
  • 김용국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20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는 지난 2017년에 발생한 11.15지진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흥해지역에 대한 ‘지진피해지역 특별재생사업’을 본격 시작하기로 하고 피해지역 철거에 들어갔습니다.

포항시는 24일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 A동의 철거를 시작으로 전파공동주택에 대한 보상협의가 끝난 5개 단지 433가구와 공동주택 12개동과 상가 1개동의 철거를 추진할 방침입니다.

현재까지 이들에 대한 전체 보상은 96% 수준입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포항 흥해지역에 적용되는 재난지역 특별재생사업은 지난 2018년 11월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아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2257억원이 투입됩니다.

지난해 1단계 사업으로 토지매입과 보상 등을 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대성아파트 부지는 공공도서관과 시립어린이집, 장난감어린이집, 키즈카페 등 각종 지원센터를 건립해 포항 북구지역의 문화·복지 중심 역할을 담당할 ‘행복도시 어울림 플랫폼’으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대성아파트 인근의 경림뉴소망타운 부지에는 평상시 실내체육시설로 활용하고, 재난 시 주민들이 대피할 수 있는 안전한 생활공간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대웅파크맨션2차 부지는 수영장 등 체육시설을 겸비한 국민체육센터와 생활문화센터를 조성합니다.

시는 사업 추진 중 부족한 점은 추가사업 발굴 등을 통해 보완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김용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용국 기자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