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그룹 임원들, 자사주 매입 팔 걷어…주가 방어·책임경영 실천
포스코그룹 임원들, 자사주 매입 팔 걷어…주가 방어·책임경영 실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그룹 임원들이 회사 주식 매입을 통해 주가방어와 책임경영 실천에 나섰다.

포스코와 포스코인터내셔널·포스코케미칼·포스코ICT·포스코강판·포스코엠텍 등 5개 상장사의 임원들은 최근 코로나19 등 대내외적인 여건 악화로 주가 약세가 지속되자 자발적인 회사 주식 매입에 나서며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줬다.

포스코와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을 포함한 임원 51명이 23일까지 총 26억원 규모의 주식 1만 6000주를 매입하였으며, 포스코그룹 상장 5개사 임원 89명도 포스코인터내셔널 7만4000주·포스코케미칼 1만 5000주 등 각자 소속된 회사의 주식 21억원 어치를 매입하는 등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 표명을 위해 그룹내 임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그룹 임원들의 회사 주식 매입은 전 세계적으로 주식 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회사 주식이 과도한 저평가를 받고 있다는 시그널을 시장에 전달함과 동시에 회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회사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임원들의 자발적 주식 매수가 시작되면서 앞으로 추가 매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