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예비후보 선거캠프 사무실에 달걀 투척…경찰 수사
김부겸 예비후보 선거캠프 사무실에 달걀 투척…경찰 수사
  • 배준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0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구갑
김부겸 예비후보 선거캠프 사무실에 누군가가 달걀을 투척하고 대통령과 민주당을 비방하는 글이 나붙었다. 김부겸 예비후보 페이스북.

김부겸 국회의원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대구 수성구갑) 캠프 사무실에 누군가가 달걀을 투척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김부겸 예비후보와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께 대구 수성구 범어동 현대증권빌딩 1층에 있는 선거사무실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이 달걀을 던졌고,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아웃’ ‘신 적폐 국정농단 혁명 민주당을 가두자’ 등 민주당과 대통령을 비방하는 글도 붙였다. 지역 방송국인 TBC 정문에도 달걀을 투척하고 유인물 2장이 붙었고, MBC 방송국 1층 출입문에도 달걀을 던지고 유인물 2장을 남기고 사라졌다. 

김 예비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물러서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대구에서 네 번째 선거를 치르는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면서 "분노한다.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달걀을 던진 건 폭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안 그래도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을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 있는데, 그런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떻게 하자는 말이냐"며 "그래서 참으려 한다. 분노를 꾹꾹 눌러 담으려 한다"고 덧붙였다. 

김 예비후보는 "폐쇄회로(CC)TV가 있어서 경찰에 일단 신고는 했지만, 일을 크게 벌이지는 않겠다"며 "나까지 흥분해 대구 시민께 걱정을 끼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신 앞으로 달걀을 던지려거든 나에게 던져라. 비겁하게 한밤중에 그것도 ‘함께 이겨냅시다, 힘내자 대구 경북’이라는 글귀를 어떻게 감히 더럽힐 수 있단 말이냐"며 분노했다. 

그는 "이를 악물고 싸우겠다. 코로나에 맞서 끝까지 대구를 지키겠다"며 "상대의 존재를 부정하는 증오의 정치에 맞서, 끝까지 통합의 정치를 외칠 것이다. 김부겸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수성서 관계자는 "선거캠프 사무실과 주변, 지역 방송사 주변 CCTV를 확인해 범인의 행방을 쫓고 있다"며 "선거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 총선 경쟁자인 주호영 예비후보(미래통합당·수성갑)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달걀을 던진 것은 분명한 폭력 행위라며 민주주의를 심대하게 위협하는 불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먼저, 김부겸 의원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처벌 여부는 나중에 결정하더라도 경찰은 지체하지 말고 한시라도 빨리 수사에 착수해 이번 사건의 전말을 명명백백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주 의원은 "민주주의는 국민의 공정하고 자유로운 선거 과정을 통해 가능하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는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위가 없어지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7월 29일과 31일 동대구역 흡연 부스에서 실체가 없는 집단으로 확인된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본부’ 명의로 ‘빨갱이 정권의 압잽이 김부겸, 홍의락을 몰아내자’는 내용이 적힌 벽보가 나붙었다. 그러나 당시 김부겸 의원은 고발장 제출을 만류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흥로 93
  • 대표전화 : 054-289-2222
  • 팩스 : 054-289-223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현석 국장
  • 법인명 : 경북일보
  • 제호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 등록번호 : 경북 가 00002
  • 등록일 : 2017-04-05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한국선
  • 편집인 : 한국선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b@kyongbuk.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