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2주 뒤 개학, 더 철저한 행동지침 만들어야
[사설] 2주 뒤 개학, 더 철저한 행동지침 만들어야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3월 25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24일 전국 유치원 개원과 초중고 개학 준비를 위한 코로나19 감염 예방 관리 안내 지침을 전국 학교에 배포했다. 지침에는 학교 방역과 개학 전후 준비, 실행사항, 학교 내 의심 증상자 발생 시 대처요령이 포함됐다.

교육부의 지침이 알려지자 교사와 학부모들은 이런 행동 지침으로 활발한 활동력을 가진 청소년들이 통제될 수 있을 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개학 이전에 시뮬레이션을 거쳐 좀 더 철저하고 세밀한 행동 지침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책상 거리를 띄우고 급식시간을 분산하는 정도로 될 일이 아니다. 아이들 스스로 학교가 개학하면 당장 뛰어다니며 몸을 부대껴 깔깔거릴 텐데 이런 조치가 어떻게 지켜 지겠느냐며 고개를 흔들고 있다.

교육부의 지침을 보자. 개학하기 전 학교는 학교 전체에 특별 소독을 해야 한다. 의심 증상자가 나오면 격리할 장소도 학교별로 마련하도록 했다. 한 때 교육부가 회수했던 마스크도 비축하게 했다. 확진자나 증상자를 위한 보건용 마스크(KF80)와 건강 이상이 없는 학생을 위한 일반 마스크를 준비하게 한 것이다.

하지만 의심 증상자를 어떻게 확인할 것인지부터가 의문이다. 교실 입실 전에 발열 검사를 시행한다지만 무증상 감염 사례가 알려져 안심할 수 없다. 또 마스크 부족 사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가 마스크를 제대로 확보할 수 있을 지도 의문이다. 교육부는 학생 1명 당 일반·보건용 마스크를 각 2매 이상 배정하겠다고 했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다.

교실에서의 학생 간 거리 지키기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보인다. 책상 거리 띄우기와 학년별 수업 시작과 종료시간을 다르게 해 쉬는 시간 학생 접촉을 최소화 하겠다지만 활동이 왕성한 청소년들을 통제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 학생 급식도 일률적 방침이 없이 좌석 배치 조정이나 임시 칸막이 설치 등으로 마련해 놓아 일선 학교에서 어떻게 적용할 지 의문이다.

가장 핵심적이고 중요한 문제는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의 문제다.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설 이용제한 조치를 시행한다는데 역학조사가 단 시간에 이뤄질 수 있느냐도 문제다. 우왕좌왕하다가 자칫 학교 전체의 집단 감염으로 번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렇게 되면 곧바로 지역사회 감염으로 다시 확산 될 수 있기 때문에 세밀한 준비가 필요하다.

교육부가 학교 확진자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온라인 수업 운영 기준도 만들기로 했다고 25일 발표했다. 무엇보다 개학 이후에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교육부는 사전 시뮬레이션을 통해 보다 더 철저하고 세밀한 행동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 학교 개학이 코로나19 방역 승패의 가장 큰 분수령이 될 것이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