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복지부, 저소득층 3∼5월 건보료 절반 감면 추진
복지부, 저소득층 3∼5월 건보료 절반 감면 추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저소득층의 건강보험료가 앞으로 3개월간 50% 감면받는다.

25일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관련 민생경제 지원을 위해 이 같은 지원안이 담긴‘건강보험료 경감 대상자 고시 개정안’을 마련하고 오는 4월 1일까지 행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추가경정예산에 건보료 지원액 2656억원이 확정됨에 따른 것이다.

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 경산·청도·봉화에 사는 건강보험료 하위 50%의 가입자도 같은 혜택을 받는 내용이 담겨있다.

고시안에 따라 정부는 건강보험료 기준 전국 하위 20%와 특별재난지역(대구 및 경북 경산·청도·봉화)에 거주하는 하위 50% 전체 직장·지역 가입자에게 월 건강보험료의 50%를 3개월간(3월∼5월) 지원할 계획이다.

이미 고지된 3월 보험료는 4월 건강보험료 고지 때 소급 지원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특별재난지역 거주자(세대)는 월평균 4만1207원, 그 외 지역 거주자(세대)는 월평균 3만1306원의 보험료 감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직장가입자의 보험료 절반을 부담하는 사업주에게도 같은 혜택이 적용된다.

복지부는 “개정안을 통해 전국 835만명이 지원을 받을 전망”이라며 “대상자 여부를 미리 알 수 있도록 고시 개정을 완료하고, 오는 4월 초 대상자에게 개별 안내문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